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 세계선수권] 임은수 측 "벨, 사과 한마디도 없어…대회 앞두고 괴롭힘 심해졌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 임은수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기대주 임은수(16, 신현고)가 처음 출전하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뜻하지 않는 시련을 겪었다.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19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했다. 그는 기술점수(TES) 40.43점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PCS) 32.48점을 합친 72.91점을 받았다.

임은수는 ISU가 인정한 종전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인 69.78점(2018년 ISU 시니어 그랑프리 NHK트로피)을 3.13점 높였다.

이날 열린 공식 연습에서 임은수는 불의의 부상을 당했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임은수는 이날 세계선수권대회 공식연습 도중 2번째 순번으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마친 뒤 우측 링크사이드에 붙어서 천천히 스케이팅을 하고 있었다. 이 상황에서 다음 순번으로 곡을 맞추던 머라이어 벨(미국)의 스케이트날 토가 임은수의 종아리를 찍었다.

임은수는 고통을 참지 못하고 공식연습을 곧바로 중단했다. 링크 밖에서 그는 현장 의료진으로부터 긴급처치를 받았다. 스케이트날로 찍힌 왼쪽 종아리 부위의 상처로 인해 근육에 손상이 있어 통증을 느낀 그는 호텔로 이동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트레이너로부터 추가적인 조치를 받았다.

종아리가 부은 상황에서 경기에 출전한 그는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프로그램 클린에 성공했다. 그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물론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도 모두 깨끗하게 뛰었다.

▲ 머라이어 벨 ⓒ Gettyimages

임은수와 벨은 미국 LA 인근에서 라파엘 아르투니안 코치 팀에서 함께 훈련하고 있다. 올댓스포츠는 "벨은 평소에도 임은수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예전에는 그냥 계속 무시하자고 생각했지만 대회 직전에 (괴롭힘의 정도가) 정말 심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도 사과 한마디만 했어도 이렇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현재 임은수의 상태에 대해서는 "부기는 처음보다 가라앉았다. 그러나 통증은 아직도 있는 상태다. 참고 경기를 할만한 정도는 되는 거 같다"고 말했다.

뜻하지 않던 사고로 충격을 받은 임은수는 이를 이겨내며 쇼트프로그램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한편 임은수에 이어 빙판에 등장한 벨은 71.26점을 받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