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19년 매출 5872억…'창사 이래 최고 실적'[공식입장]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출처ㅣ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2019년 매출 5872억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31일 2019년 감사보고서를 공시하고 사업 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실적 자료에 따르면, 2019 회계연도에 빅히트는 매출액 5872억, 영업이익 987억 등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이어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95%, 영업이익 24%가 증가한 수치다.

빅히트는 2019년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앨범 약 372만 장(2019년 가온차트 집계 기준) 판매를 필두로 같은 해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판매도 호조를 보이며 총 600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를 기록했다.

지난해 각 사업부문의 분사를 통해 분야별 전문 법인 체계를 갖춘 빅히트는 특히 플랫폼 부문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매출 비중을 크게 늘려 나갔다. 지역별로는 북미 시장이 매출 규모 및 성장률 면에서 큰 성과를 보이며 두각을 나타냈다.

빅히트 관계자는 “2019년은 빅히트가 멀티 레이블 체제 구축 등 기업 구조의 고도화를 추진하면서도, 폭발적인 매출 확장과 높은 성장률 유지를 동시에 이어나간 한 해였다”며 “방탄소년단이 국내 아티스트로는 전인미답의 성과를 내고 있으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여자친구의 성장 및 강력한 연습생 파이프라인 확보 등 아티스트 IP의 확장은 이미 전문 법인 체계를 통해 확장 중인 다양한 사업 모델들과 결합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회계연도부터 빅히트는 회계기준을 기존의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에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로 변경하면서, 처음으로 연결재무제표를 공시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