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셋맘' 김성은 "중학생 아들 방은 사생활 보장돼야" 조언(구해줘! 홈즈)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08월 01일 일요일

▲ 1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 제공|MBC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1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배우 김성은과 가수 딘딘 그리고 배우 이윤지와 양세찬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홀로 두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의뢰인은 세 가족이 새 출발할 수 있는 새 보금자리를 찾고 있다고 한다. 프리랜서로 근무 중인 의뢰인은 업무와 육아의 어려움을 토로, ‘홈즈’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들은 현재 거주 중인 세종특별자치시의 아파트 매물을 원하며, 방 3개와 재택근무 공간을 필요로 한다. 또, 내년 중학교에 입학하는 큰 아들을 위해 도보 10분 이내 학교가 있길 바란다. 더불어 휴식 가능한 야외 공간 또는 산책로와 공원을 희망한다. 예산은 매매가 9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힌다.

​복팀에서는 배우 김성은과 가수 딘딘이 세종시 고운동으로 출격한다. 이들이 소개한 곳은 2018년 준공된 아파트로 부분 리모델링까지 마쳤다고 한다. 흠잡을 곳 없는 화이트 인테리어에 별다방 느낌의 붙박이 책장이 등장하자 여기저기서 감탄사가 나온다.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성은은 엄마의 눈으로 매물을 살펴보며, 아이들의 방 배치에도 적극 의견을 제시한다. 그는 "중학교 입학하는 아들에게는 자기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방을 줘야한다"고 강조한다.

​덕팀은 복팀의 인턴 코디들이 매물명을 제대로 못 살리자, 매물명 A/S를 당당히 요구한다. 이에 양세형은 매물을 보는 내내 집중하지 못한 채, 아이디어만 짰다고 한다. 뒤늦게 양세형은 “붐의 고충을 이제야 알 것 같다. 다시는 함부로 시키지 않겠다.”로 말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덕팀에서는 배우 이윤지와 양세찬이 세종시 한솔동으로 향한다. 양세찬은 이곳을 세종특별자치시 첫 번째 마을로 선정된 곳으로 다양한 인프라가 형성됐다고 소개한다. 2012년 준공됐지만, 2019년 부분 리모델링을 마친 매물로 집 안 어디에서든 아름다운 금강 뷰를 감상할 수 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한편, ‘구해줘 홈즈’의 새 코너, 파도파도 '홈서핑'이 첫선을 보인다. ‘홈서핑’은 “우리 집도 예쁜데...”“우리 동네 저 집의 내부가 궁금한데...”등 우리 집을 자랑하고 싶거나, 궁금한 집을 제보 받아 낱낱이 파보는 코너이다.

​첫 번째 집으로 망원동 ‘빨간 주택’을 홈서핑 한다. 미스터리한 외관과 달리 유니크 하고 실속 있는 공간 활용에 코디들 모두 잠시도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