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블랙스완, 신곡 '클로스 투 미' 발표…'스우파' 효진초이, 안무 맡아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10월 14일 목요일

▲ 14일 '클로스 투 미'를 발표하는 블랙스완. 제공|디알뮤직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글로벌 걸그룹 블랙스완(영흔, 파투, 주디, 레아)이 대망의 신곡 앨범 '클로스 투 미'(Close to Me)를 내고, 14일 컴백한다.

블랙스완은 음원 발매와 더불어 이날 ‘엠 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음반 프로모션에 본격 돌입한다.

14일 오후 6시 전세계에 동시 발매되는 디지털 싱글 타이틀 '클로스 투 미'는 멜라니 조이 폰타나, 샤크, 서출구 등 세계적 작사, 작곡, 프로듀서가 대거 참여했다.

멜라니 조이 폰타나는 블랙핑크, 블랙핑크, 두아 리파, 저스틴 비버, 할시, 시아, 체인스모커스 등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것으로 유명하다.

안무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유명해진 효진초이가 맡았다. 효진초이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원트' 팀 수장으로, 블랙스완만의 댄스로 심혈을 기울였다.

블랙스완 이전 곡 ‘투나잇’과는 상반된 콘셉트의 ‘클로스 투 미’는 파워 넘치면서도 통통 튀는 그녀들만의 매력을 극대화한 팝댄스 장르 곡이다.

같은 날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데뷔곡 ‘투나잇’으로 전세계 블랙스완 신드롬을 일으킨 쟈니브로스 이사강 감독이 연출했다.

뮤직비디오는 파격적으로 익산 교도소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익산 교도소 세트장은 영화 ‘7번방의 선물’을 비롯한 다양한 영화가 촬영된 장소이다.

음반 수록곡 ‘겟 업’은 1세대 한류 스타 걸그룹이자 같은 소속사 선배 그룹 베이비복스의 히트곡을 트렌디한 감각으로 재해석, 원곡 특유의 매력과 블랙스완만의 독특함을 잘 믹스한 곡이다. 이 곡은 멤버인 파투가 랩 가사를 썼고 멤버 주디가 안무를 만들어 차세대 실력파 아티스트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가능성을 과시했다.

블랙스완은 최근 코로나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1만 2000명 관객을 불러들인 벨기에 콘서트(한-벨 수교 120주년)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국내로 돌아왔다.

한편 블랙스완은 최근 콘텐츠진흥원에서 진행한 ‘뮤콘 2021’에 참여해, KOCCA 뮤직 조회수 72만을 넘어섰다. 이번 쇼케이스 참가 아티스트중 조회수 1위 기록이다.

▲ 제공|디알뮤직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