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갯마을 차차차' 이봉련 "이혼 통보 신 찍고 아파…인교진 아녔다면 불가능"[인터뷰②]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10월 18일 월요일

▲ tvN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한 배우 이봉련.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이봉련이 '갯마을 차차차'에서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히는 '여화정의 이혼 통보 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를 마무리한 이봉련은 최근 스포티비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시청자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영국이랑 재결합하지 마. 나 죽을 거야'라는 댓글이었다"고 밝혔다.

공진 3대 미스터리 중 하나인 여화정이 장영국에게 이혼을 요구한 배경이 공개되면서 이들이 다시 만나기를 응원하는 시청자는 자취를 감추다시피 했다. 특히 장영국이 사랑이 아닌 동정으로 자신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안 여화정이 장영국이 뒤집어놓은 양말이 담긴 빨래통을 던지며 그간 쌓인 설움을 쏟아낸 신은 보는 이들마저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이봉련은 "(해당 신을 찍고 나니까) 몸이 되게 아팠다. 온몸으로 찍었던 것 같다. 인교진 씨도 같이 집중했다. 진짜 꼴뵈기 싫어 죽겠더라. 하하. 인교진 씨와 케미스트리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한 신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며 "이 장면을 보면서 좋아해 주시고 공감해 주셔서 굉장히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봉련은 인교진과의 부부 호흡에 크게 만족했다고 전했다. 이봉련은 "(인교진은) 파트너로서 훌륭한 배우다. 도움도 많이 받았다. 저와 다른 스타일인데 케미스트리가 잘 맞아서 신기했다. 인교진 씨도 저도 상대 호흡을 체크하고 기다려주고, 본인이 준비해온 걸 충실히 다 보여주는 게 맞았다. 개인적으로 팬이다. 반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봉련은 현장의 모든 배우와의 합이 좋았다고 밝혔다. "정말 행복한 현장이었다. 정말 공진 사람이 되는 경험을 했다"는 이봉련은 "혜진, 두식은 말할 것도 없다. 드라마로 증명됐지 않나 생각한다. 누가 뭘 해도 믿으니까 기다리면서 '이쯤 내가 들어가서 대사하면 되겠다' 할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극 중 앙숙이지만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조남숙 역의 차청화도 언급했다. 이봉련은 "정말 유연한 사람이다. 총알이 장전돼있는 것 같다. 어떤 상황에서 뭐든지 다 가능한 사람 같다. 같이 서서 걸어만 가도 케미스트리가 만들어졌다. 생각만 해도 아련해진다. 개인적으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과 만능 백수 홍반장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17일 16부로 종영했다.

▲ tvN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한 배우 이봉련.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