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에 완패 피카덴티 감독 "이길 기회 충분히 있었지만…이것이 축구'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1년 10월 17일 일요일


▲ 마시모 피카덴티 나고야 그램퍼스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이성필 기자] '아시아 정상으로'라는 나고야 그램퍼스(일본) 팬들의 염원은 이뤄지지 않았다.

나고야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 단판 승부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0-3으로 완패했다.

조별리그에서 포항에 1승1무 우위를 거뒀던 나고야는 보이지 않았다. 당시 나고야는 폴란드 출신 스트라이커 야쿱 스비에르초크가 해트트릭을 해내며 포항을 무너트렸던 기억이 있다.

마시모 피카덴티 감독은 "전반은 잘 운영했다고 생각한다. 결과를 가지고 가는 것 역시 축구의 일부고 이런 것(결과)이 축구다. 후반 5분 이후 포항이 확실히 기회를 가져갔고 좋은 수비를 했다고 생각한다. 나쁜 경기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선수 모두가 열심히 했는데 여기서 끝나 아쉽다"라고 말했다.

조별리그와 다른 경기를 했던 것에 대해서는 "이 역시 축구의 일부다. 전반에는 경기를 잘 주도했고 어려움을 극복했다. 하지만, 후반에 실점했고 결과가 갈렸다. 이 역시 축구다. 선수들도 이런 결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계속 나가야 한다"라고 전했다.

중립 경기로 열렸지만, 사실상 원정이었다. 그는 "이길 기회는 충분히 있었다. 컨디션이 저조해서 이러한 결과를 낳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패했다는 점이 선수들에게 정신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를 이겨내고 앞으로 남은 경기를 철저히 준비하겠다. 계속 전진하겠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