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미교포 장타자 김찬, 던롭 피닉스 제패…JGTO 투어 7승째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1년 11월 21일 일요일

▲ 김찬이 21일 일본 미야자키 피닉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던롭 피닉스 최종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KPGA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재미교포 김찬(31)이 일본프로골프(JGTO) 투어 통산 7승째를 거뒀다.

김찬은 21일 일본 미야자키 피닉스 컨트리클럽(파71·7042야드)에서 열린 던롭 피닉스(총상금 1억5000만 엔·약 16억 원) 최종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기록해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정상을 밟았다. 우승상금은 3000만 엔(3억 원)이다.

기존 단독선두 키노시타 료스케에게 3타 뒤진 공동 9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김찬은 전반에만 3타를 줄인 뒤 후반 11번 홀(파3) 버디와 파4 13~14번 홀 연속 버디로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섰다. 이어 17번 홀(파3)과 18번 홀(파5)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낚아 역전우승을 이뤄냈다.

2017년 5월 미즈노 오픈에서 JGTO 투어 통산 첫 번째 우승을 챙긴 김찬은 같은 해에만 2승을 추가했고, 2019년과 지난해 각각 1승씩을 기록했다. 이어 올 시즌 10월 반테 린코 도카이 클래식과 이번 던롭 피닉스에서 정상을 밟아 개인 통산 7승째를 달성했다.

한편 이날 우승으로 김찬은 2020~2021년 통합 상금을 1억1209만 엔(11억7083만 원)으로 끌어올려 부문 1위로 올라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