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버햄튼 감독 "황희찬, 3~4년 동안 쫓았어"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브루노 라즈 울버햄튼 원더러스 감독이 황희찬의 활약에 흡족해했다.

울버햄튼은 23(한국시간) 영국 리즈 앨런드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황희찬이었다. 전반 10분 만이었다. 라울 히메네스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굴절된 것을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의 집중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페널티킥 실점이었기에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 후 라즈 감독은 이것이 축구다. 아스톤 빌라전에선 우리가 추가시간에 득점했고, 3점을 얻었다. 오늘은 2점을 잃었다고 평가했다.

시즌 4호골을 터트린 황희찬에 대해선 그는 매우 잘하고 있다. 우리는 그를 데리고 올 때부터 그의 능력에 대해 알고 있었다. 우리가 3~4년 동안 그를 쫓아다닌 이유다. 우리는 기쁘다고 극찬했다.

이어 우리는 황희찬과 함께해 매우 기쁘다. 우리는 황희찬과 아다마 트라오레를 윙어로 선발로 출전시켰다. 아다마는 때때로 왼쪽에 서지만, 오늘을 오른쪽을 담당했다. 그들은 공을 갖지 않을 때도 열심히 해야 하고, 매우 잘 해줬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