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카로운데? “SON에게 직접 프리킥 기회 줘야”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10월 24일 일요일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 팬들은 손흥민이 프리킥 키커로 나서길 바라고 있다.

토트넘은 24일 오후 10(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친다.

토트넘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웨스트햄전을 앞둔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탕귀 은돔벨레 등 최근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영상의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

영상 마지막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몇몇 선수들이 프리킥 슈팅 연습을 했는데, 손흥민이 2골을 연이어 성공시켰다. 첫 번째 골을 기록한 후에는 해리 케인과 끌어안으며 기쁨을 표하더니, 두 번째 골이 터지자 질주 후 슬라이딩 세리머니까지 펼쳤다.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의 날카라운 프리킥 슈팅 능력을 주목했다. 영국 풋볼런던손흥민이 2개의 인상적인 프리킥 골을 기록한 영상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

프리킥 키커를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케인과 에릭 다이어가 주로 프리킥을 담당하는데,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에서 두 선수의 세트피스 득점은 나오지 않고 있다.

많은 팬들이 손흥민에게 프리킥 기회를 줘야한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본 한 팬은 또 케인과 다이어에게 프리킥 기회를 주겠지라고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또 다른 팬은 크리스티안 에릭센 이후 직접 프리킥을 통한 득점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프리킥 키커를 변경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