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일 코리안 빅리거] 박병호, 카이클 무너뜨린 '데뷔 첫 3루타'…오승환 ERA 1.84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6년 05월 03일 화요일
▲ 박병호(오른쪽)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박병호(30, 미네소타)가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댈러스 카이클(28, 휴스턴)을 상대로 데뷔 첫 3루타를 날렸다.

박병호는 3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박병호는 3타수 2안타 1볼넷 1삼진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32에서 0.250까지 올랐다. 미네소타는 6-2로 이기면서 4연패에서 벗어났다.

휴스턴 선발투수 카이클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박병호는 3-1로 앞선 5회 1사 1, 2루에서 중월 2타점 적시 3루타를 날렸다. 미네소타 홈 구장이면 담장을 넘어갈 타구였으나 미닛 메이드 파크의 상징인 중견수 뒤에 경사 30도에 이르는 언덕 '탈스 힐'에 떨어졌다. 3루타를 얻어맞은 카이클은 4⅓이닝 7피안타 5볼넷 3탈삼진 5실점 시즌 최악의 투구를 펼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 오승환 ⓒ Gettyimages
오승환(34, 세인트루이스)은 시즌 4번째 홀드를 챙겼다. 오승환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 6-3으로 앞선 7회 2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3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한 오승환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종전 1.98에서 1.84로 끌어내렸다. 세인트루이스는 10-3으로 크게 이기며 4연패 사슬을 끊었다.

최지만(26, LA 에인절스)은 5일 만에 경기에 나섰다. 최지만은 밀워키와 원정 경기에서 5-8로 끌려가던 9회 2사 만루에서 대타로 출전했다. 팀의 마지막 추격 기회였으나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고, 에인절스는 시즌 14패(12승)째를 떠안았다. 최지만은 시즌 타율 0.077에 머물러 있다.

시애틀은 이대호(34)가 결장한 가운데 오클랜드와 원정 경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