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대 여배우와 염문, 외도"…구혜선, 안재현 향한 도 넘은 폭로전[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구혜선-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가 이혼 사유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35)이 남편 안재현(32)을 향한 도 넘은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4일 한 매체가 안재현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결과를 가지고 구혜선-안재현의 대화 내용을 공개한 가운데,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 사유는 외도"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4일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생활 중 나눴다는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안재현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로 얻은 이 문자에서는 두 사람이 갈등을 빚은 과정과 이혼을 결정한 이후의 이야기들을 낱낱이 확인할 수 있다. 

▲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한 SNS 글.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이 문자 내용을 두고 "포렌식 결과? 올해만 휴대전화 세 번 바꾼 사람"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어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할지 말아야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안재현과 상대 여배우의 외도를 주장했다. 

이어 구혜선은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듯 아팠다"며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라고 안재현과 이혼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구혜선은 지난달 18일 "안재현이 권태기로 인한 변심으로 이혼을 요구한다"고 폭로한 이후 약 한 달 째 자신의 인스타그램으로 안재현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처음 이혼 사유를 권태기로 인한 안재현의 변심으로 든 구혜선은 이후 "내가 섹시하지 않아 안재현이 이혼을 노래불렀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특정 신체 부위를 언급하는 'TMI 폭로'로 세간을 경악시키기도 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과 안재현.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안재현은 "구혜선이 주위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에 나섰지만, 구혜선의 폭로는 더 심해져만 갔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주취 중 뭇 여성들과 긴밀한 연락을 나누면서 결혼에 대한 신뢰를 훼손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재현의 이혼 요구에도 가정을 지키고 싶다던 구혜선은 반려동물과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발간을 마지막으로 연예계를 잠정 은퇴하겠다고도 발표했다. 

연예계 은퇴 선언 이후에도 구혜선의 폭로전은 멈출 줄을 모르고 있다. 오히려 도가 지나치고 있다. 3일에는 '폭력', '손찌검' 등을 언급한 결혼수칙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연기 호흡을 맞춘 상대 여배우까지 끌어들이며 '외도'를 주장하고 있다. 안재현이 키우던 고양이 안주를 돌려주지 않아 이혼을 할 수 없다던 구혜선은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고 새로운 카드를 꺼낸 것. 

계속되는 구혜선의 폭로전에 대중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계속되는 폭로전이 서로에게 득이 될 것도 없다. 서로에게 상처만 입히는 'TMI 폭로'를 멈추고 이제는 법정으로 향해야 할 때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